티스토리 뷰

반응형

 

봄에 작은 포트 2포트를 사서 심어준 노란 헬리크리섬이 폭풍성장하며 꾸준히 바스락거리는 노란꽃을 피워주고 있습니다.

처음 키워보는거라 별생각없이 심어준것인데 지금까지 환하게 꽃을 피워주고있으니 참 기특합니다.

날이 흐리거나 저녁이 되면 꽃잎을 오므리고 해가 나면 꽃잎을 활짝 열고 이쁜 노란꽃술도 보여주고..

꽃잎이 바스락거려서 종이꽃, 바스라기 라고도 불립니다.

 

작은 포트분 2개가 이렇게나 잘자랐습니다.

노지월동은 안되는듯하니 몇개 생긴 씨앗도 갈무리 해두었습니다.

내년봄에 뿌려주려구요..

 

꽃이 참 특이하게 생겼지요?  활짝핀 꽃이나 오므리고있는 꽃이나..

 

헬리크리섬

학명 : Helichrysum bracteatum

쌍떡잎식물강> 초롱꽃목> 국화과> 헬리크리섬속

꽃말 : 항상 기억해주세요

키는 50~70cm 이고 줄기는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잎은 어긋나고 긴타원형으로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3~10월에 잎사이에서 올라온 꽃줄기 끝에 한송이씩 피는데 흰색 노란색 주황색진홍색 분홍색으로 다양하다.

만지면 바스락거린다 하여 '바스라기' 라고도 불린다.

낮에는 활짝 피었다가 밤에는 오므린다. 번식은 씨앗파종 으로 한다.

 

 

잎도 줄기도 깨끗하고 병충해에도 강한것 같습니다.

올해는 그렇게 많이 온 비에도 별피해가 없는것 같구요..

 

오므린 모습도 활짝핀 모습도 참 이쁘지요?

 

포기는 커졌지만 키는 그리 크지않아서 정원에 심기좋은 식물 이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