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환경조건만 맞으면 수시로 꽃피워주는 란타나가 다시 가지끝에 노랗게 피었다가

오렌지색으로 칠변화 하고 있습니다.

란타나꽃은 칠변화하기도 하지만 꽃색 자체가 다양하기도 한데

우리집건 노란색 이지만 개인적으로 붉은색이 더 화사하고 이쁜것 같기는 합니다.

그래도 작은 포트에서 여러해 키워온거라 노란 란타나도 이쁘기만 하네요.

제일 먼저 핀 한송이가 만개한 모습입니다. 꽃볼을 이루었네요.

 

꽃망울이 리본모양 이고 잎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란타나

학명 : Lantana camara L.

꿀풀목 마편초과.

관목 이고 열대아메리카가 원산지 이다.

높이는 50~200cm 이고 잎은 마주나고 억세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잎에서 자극적인 향이 난다.

꽃은 6~9월에 흰색, 오렌지색, 노란색, 분홍색, 붉은색으로 두상화가 핀다.

열매는 장과로 강한 레몬향이 나고 독성이 있다.

번식은 실생(4월,9월,10월), 삽목(6~7월)으로 한다.

 

 

막 피어나고있는 모습도 만개한 모습도 특이하면서 이쁩니다.

 

풍성하게 피지는 못했지만 계속 꽃망울을 만들고 있으니 한참동안 피워줄것 같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