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작년봄에 남편의 눈길을 끌어 큰 대품으로 들였던 알로카시아 입니다.

키가 크고 잎도 크고.. 잎이 언뜻 보면 토란을 닮았다 싶을텐데요 같은 천남성과 입니다.

대품으로 들였더니 일년도 안되어 꽃을 피워주네요.

몇년전 텃밭의 토란이 꽃대를 2개 올려준적이 있는데 꽃도 토란꽃을 닮았습니다.

꽃이 그리 이쁘지는 않지만 꽃 이라고 피워주니 기특하고 신기하기도 하구요..

행운목꽃 처럼 알로카시아꽃도 드물게 피니 행운을 가져다줄까요?

 

새잎은 바로 앞전에 핀 잎의 줄기에서 갈라져나오는데..

어쩐일인지 다른 잎줄기 사이에서 잎 같은것이 나와서..

처음엔 얘도 가지가 갈라지나 싶었습니다.

 

잎이 아니고 잎같은 껍질이 벌어져 나온것이 꽃대가 분명하네요.

 

꽃잎이 벌어지는데 속의 꽃모양이 요렇게 생겼습니다.

 

바로 옆에 새잎도 하나 나와서 잎이 펼쳐지네요.

 

전체 모습 입니다.

대품 이라 밑의 목질화한 줄기가 꽤 굵고 잎줄기도 6개나 내고 있는 멋진 알로카시아 입니다.

 

알로카시아

학명 : Alocasia odora

꽃말 : 수줍음, 좋은일이 생길거야

외떡잎식물강> 천남성목> 천남성과> 알로카시아속

인도, 스리랑카, 인도네시아가 자생지인 열대성 관엽식물.

밝은 창가에 두는것이 좋고 물은 한달에 한번정도 충분히 준다.

과습하면 무름병이 생긴다.

잎끝에 물방울이 맺히기도 하는 가습효과와 습도조절능력이 뛰어난 식물 이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