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웃집에서 삽목가지 하나 얻어 삽목한지 3년만에 긴 새가지를 올리더니 그끝에 꽃망울이 맺혔습니다.

제일 윗쪽부터 꽃이 피어 내려오네요.

꽃차례가 동물의 꼬리와 비슷하다고하여 꼬리조팝 이라 불린답니다.

조팝나무류 답게 꽃의 꽃술이 길어서 복슬복슬해보이고..

추위에도 강해서 산골짜기나 습지에서도 간혹 볼수가 있는 꼬리조팝나무 입니다.

 

이렇게 튼실하고 긴 새가지를 내더니 그끝에 꽃을..

사실은 새가지가 2개 올라왔는데 어쩌다 한개가 삭뚝 잘려나갔습니다. 아깝게도..

내년에는 꽃을 더많이 피워줄것 같습니다.

 

꼬리조팝나무

쌍떡잎식물강> 장미목> 장미과

학명 :  Spiraea salicifolia

꽃말 : 은밀한 사랑

아시아와 유럽이 원산지 이고 골짜기의 습지에 서식한다.

떨기나무 이고 줄기는 모여나며 크기는1~2m 이다.

잎은 어긋나며 피침형 이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6~8월에 햇가지 끝에 원추꽃차례로 달리며 연한 붉은색으로 핀다.

꽃잎은 5장 이고 수술은 많고 꽃잎보다 2배쯤 길다.

열매는 골돌 이며 털이 있다.

관상용 밀원용으로 심는다.

 

 

막 피어날때는 참 이쁜데 금방 시들어서 시든 꽃가지는 잘라주어야 이쁘게 볼수있습니다.

 

아래쪽에도 꽃가지가 하나..

 

시든 꽃가지는 잘라주고..

이렇게 키가 큽니다.

내년에는 새가지가 더많이 나오겠지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