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요즘 코로나로 삼시세끼를 집밥으로 해먹게되는데요

냉파도 할겸 냉장고를 뒤져보니 이웃집에서 준 현미가래떡 한줄반 남아있고

냉동실에 어묵이 있어 어묵떡전골을 간단히 만들어 점심한끼로 먹었네요.

우리부부 둘이서 먹는거라 양도 간단히.. 한끼식사로 좋았습니다.

 

재료 : 현미가래떡 한줄반, 사각어묵5장, 양파1/4개, 무약간, 당근 약간, 멸치육수, 

쯔유(가쓰오부시간장)4큰술, 와사비간장(쯔유, 물, 와사비)

 

먼저 멸치육수를 끓입니다.

무도 같이 넣어 끓여주었습니다.

 

가래떡, 양파, 당근, 어묵을 썰어둡니다.

 

멸치육수에 무를 제외한 건더기를 건져내고 쯔유를 4큰술 넣어 간을 맞추고

가래떡을 미리 넣어 뭉근히 끓여줍니다.

 

가래떡이 말랑해지면 양파와 당근도 넣어 끓여줍니다.

 

재료가 다 익은듯하면 마지막에 어묵을 넣고 잠시 끓여줍니다.

어묵은 잠시만 끓이면 됩니다. 너무 오래 끓이면 어묵이 불어서 맛이 덜하므로..

어묵을 좋아해서 많이 넣었습니다.

 

완성입니다.

 

보기좋게 작은 빠예야팬에 담아 식탁으로..

 

와사비장, 앞접시도 준비합니다.

어묵, 떡, 야채 등 골라먹는 재미가 있고 국물도 시원하니 맛있네요.

 

앞접시에 덜어와..

있는 재료로 만들어본 어묵떡전골이 한번씩 한끼식사로 좋을것 같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