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정원에 낮에 피는 달맞이꽃인 황금낮달맞이와 분홍낮달맞이가 한창 피고있습니다.

황금낮달맞이는 아주 추위에도 강하고 번식도 잘되어서 몇년새 군락 이라할정도로

많이 번식하여서 이웃과 지인에게 나눔도 몇번 하였답니다.

이름 답게 노란 말끄럼한 얼굴이 눈부실 정도 입니다.

 

낮달맞이꽃

쌍떡잎식물강>도금양목>바늘꽃과>낮달맞이꽃속

학명 : Oenothera speciosa Nutt

꽃말 : 무언의 사랑, 보이지않는 사랑

남아메리카 칠레 멕시코가 원산지이다.

낮달맞이꽃은 아침에 피어서 저녁에 오므라든다.

분홍낮달맞이꽃, 황금낮달맞이꽃이 있고 향달맞이꽃이라고 하기도 한다.



출처: https://moon104308.tistory.com/798 [꽃 뜰]

 

황금낮달맞이에 비해 분홍낮달맞이는 두번의 실패를 거쳐

이번에 이웃집에서 두포기 분양받아 심어주었습니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두번이나 노지월동도 못하고 번식도 못했었습니다.

올해는 노지월동을 잘했으면 싶은데요..

꽃색은 노랑, 분홍으로 다르지만 꽃모양은 비슷한것같아요.

꽃차례나 잎모양은 또 다르구요..

 

황금낮달맞이를 첫꽃이 피기시작할때부터 수시로 담아주었습니다.

아침에 피어나서 오후에 시드는데.. 가만 들여다보면 참 해맑은 얼굴 같습니다.

 

몇송이 안되는 분홍낮달맞이도 참 이뻐서 수시로 담아주고..

 

어쩐지 황금낮달맞이는 튼실하고 분홍낮달맞이는 여리여리해 보입니다.

 

황금낮달맞이는 군락 이라할정도로 빽빽히 피어있고..

정원 한켠을 환하게 해주고 있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