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주차장쪽 축대의 틈서리마다 심어놓은 꽃잔디가 화사하게 꽃을 만개했습니다.

축대의 노란 개나리에 이어 분홍 꽃잔디로 축대가 아주 화사해졌습니다.

분홍 작은꽃이 참 이쁩니다.

 

 

축대가 아직 노란 개나리가 남았고..

본홍 꽃잔디가 피기시작했으며..

영산홍이 꽃망울이 부풀어오르고 있답니다.

영산홍까지 피면 정말 화사하겠지요?

 

지면패랭이꽃(꽃잔디, moss-phlox)

학명 : Phlox subulata L.

현화식물문> 목련강> 가지목> 꽃고비과> 풀협죽도속

북아메리카 원산으로 여러해살이풀로 크기는 10~20cm로 가지가 많이 갈라지며 땅위를 긴다.

잎은 피침모양으로 돌려나며 길이 1~2cm이다.

꽃은 4~9월에 줄기끝에 3~9개씩 원추꽃차례로 달리고 붉은색, 분홍색, 흰색 등 다양하다.

꽃받침은 5갈래로 깊이 갈라지고 화관은 통모양 이다.

열매는 삭과로 10~11월에 익는다.

땅에 붙어서 자란다.

 

 

꽃이 다른 계절에도 몇개씩 피기는하나 요즘이 제대로 피는 적기인것 같아요.

축대 사이사이에 피어있는 모습이 바위틈에 피는게 제자리인것 같기도..

 

막 피기시작할때부터 담아주었습니다.

꽃망울이 무수히 나오고 있지요?

꽃망울도 귀엽습니다.

 

협죽도꽃들은 비슷비슷한것 같지요?

 

바위틈에서.. 참 강인함이 느껴지네요..

 

꽃잔디.. 참 화사한 봄꽃 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