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둔촌동 지인의 집에 놀러갔다가 저녁 먹으러 근처의 먹자골목으로 갔는데

지인의 집에서 뭘 많이 먹었기에 간단하게 먹자고 오랜만에 안남미가를 찾았습니다.

여긴 쌀국수 양도 많고 가격도 좋아서 몇번 갔던 곳인데요

양이 많았기에 부부 2명이 한그릇으로 나눠먹고 대신 짜조를 하나씩 주문하기로 했지요.

또 미안하니 제일 비싼 콤보쌀국수(1만원)를 주문하였구요.

전에는 새우완탕쌀국수(8,500원)를 좋아해서 늘 시켜먹었는데요.

 

테이블이 닷찌형식으로 되어있고 안에서 사장님이랑 직원 한분이 일하고 있습니다.

 

실내는 이런 모습.

 

물과 단무지가 먼저 나왔고

테이블 아래 서랍에 수저, 냅킨들이 있습니다.

 

콤보쌀국수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그릇도 작아진 느낌이고 국수와 숙주가 양이 너무 작아서.. 대실망..

예전의 푸짐한 맛이 없어진것 같아요.

우리는 양이 적고 소화력도 약해 쌀국수니까 좋고 둘이 나눠먹으면 딱이다 싶었는데..

여기는 젊은이들이나 체대학생들도 많이 찾았는데 이러면 양이 부족하지않을까 싶네요.

그러고보니 항상 사람들로 붐볐는데 손님이 없는 분위기..

 

소스통이 위에 있습니다.

 

고수를 좋아해서 고수를 달라고 했습니다.

고수를 달라고해야 줍니다.

 

하나씩 주문한 짜조(2,500원) 입니다.

짜조는 여기서 만들고 금방 튀겨서 주기에 맛은 좋았는데

한개를 잘라서 줍니다. 양은 작지요.

 

쌀국수를 좋아해서 둔촌동 갈때면 몇번 찾은 음식점인데

양도 적고 예전 같지도 않고 해서 조금 실망했습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동구 성내동 440-14 | 안남미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203,415
Today
37
Yesterday
806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