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양평집 정원에 봄에 씨앗뿌려 발아한 흰독말풀 몇포기에서

꽃이 핀건 아직 한포기밖에 없지만 이 한포기에서 4번째 꽃이 피었습니다.

흰독말풀꽃에 대해선 지난번에 한번 포스팅을 하였지요.

이제는 좀 적응이 되었는지 꽃잎도 티없이 하얀게 이쁩니다.

꽃송이는 크지만 이틀이면 서서히 시들어버려서 좀 아쉽기도 한데요

한포기만 꽃을 피우고 있어서 꽃 보기가 어렵습니다.

군락으로 피면 항상 꽃도 볼수있고 향도 은은한데요..

 

엔젤트럼펫과는 달리 나팔같은 하얀꽃을 위로 꼿꼿이 피웁니다.

보기는 하얗고 이쁜데 독성이 있어선지 잎을 만지면 약간 끈적함이 묻어나와 좀 그렇구요.

그렇지만 만져서 나쁜 해는 없는듯 합니다.

 

먼저 피었다가 시든 꽃자리에서 씨방이 커지고 있네요.

씨방모양도 좀 그렇지요?

씨앗이 익으면 껍질안에 납작한 씨앗이 무수히 많이 들어있답니다.

 

아래사진은 처음 피었던 꽃들을 찍어놨던거구요.

그때는 적응이 안된건지 꽃잎이 좀 그랬습니다.

 

흰독말풀

학명: Datura metel

쌍떡잎식물강>통화식물목>가지과

1년생초로 아시아 열대지방이 원산지이다.

잎은 어긋나며 달걀모양이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8~9월에 잎겨드랑이에 1송이씩 흰색으로 핀다.

열매는 둥근 삭과로 가시가 있으며 익으면 불규칙하게 터져서

납작한 회색씨가 나온다.

씨와 잎은 독이 있어 약재로 주로 쓰인다.



출처: http://moon104308.tistory.com/219 [꽃 뜰]

흰독말풀이 데크화단의 백일홍꽃밭 사이에서 자랐는데

백일홍은 이름답게 여전히 화사한 꽃들을 계속 피워내고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