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취나물은 산속의 그늘진곳에서 자란다기에 집 뒷곁에 심어주었는데 기대했던것만큼 번식은 못했습니다.

지금도 서너포기에서 이렇게 꽃대를 올리고 꽃을 피워주었습니다.

번식시키려고 잎도 거의 따먹지못했고 꽃지고난후 씨앗도 흩뿌려주었건만.. 쉽지가 않네요.

그래도 때가 되니 이렇게 몇송이 꽃을 피워주고 있습니다.

 

국화과라 꽃들이 비슷하지요? 꽃크기는 작은편 입니다.

취나물로 먹는 참취의 잎은 참 향이 좋은데요.. 봄철의 어린순을 나물로 먹습니다.

 

집뒷곁은 그늘진곳 이어서 여러 식물들을 구획없이 다양하게 심어주었고 표고목도 있는 곳 입니다.

 

참취

학명 : Aster scaber Thunb.

쌍떡잎식물강> 국화목> 국화과> 참취속

꽃말 : 이별

나물취, 암취, 한라참취, 작은 참취 라고도 한다.

다년생초본으로 근경 이나 종자로 번식하고 전국적으로 분포하며 산이나 들에서 자란다.

크기는 1~1.5m로 가지는 산방상으로 갈라진다.

잎은 어긋나고 심장모양으로 양면에 털이 있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8~10월에 산방상으로 달리는 두상화 이고 백색으로 핀다.

열매는 수과로 피침형 이다. 어린순은 나물로 먹는다.

 

 

이제 피기시작해서 아직 꽃망울이 많습니다.

 

참취꽃이 참 귀엽지요?

 

꽃이 지면 씨앗을 채취해 뿌려봐야겠습니다.

 

이제 거의 만개한것 같습니다.

꽃이 작지만 단단해보이지요?

 

내년엔 좀더 번식이 될지..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