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낮에 피는 황금낮달맞이가 요즘 한창 말끄럼한 노란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몇년새 번식을 잘해서 정원 여기저기 몇군데 나눠심었더니 정원을 환하게 해주고 있네요.

황금낮달맞이꽃이 참 이쁘지요?

 

줄기 끝에 꽃망울을 가득 만들더니 이렇게 첫꽃이 피었습니다.

 

연이어 피어나는 꽃들이 햇살 받아 환합니다.

샛노란 꽃잎에 노란 꽃술들도 참 이쁘답니다.

 

낮달맞이

학명 : Oenothera speciosa Nutt

쌍떡잎식물강> 도금양목> 바늘꽃과> 낮달맞이속

꽃말 : 무언의 사랑, 보이지않는 사랑

남아메리카 칠레 멕시코가 원산지 이다.

키는 60~90cm이고 5~6월에 분홍색, 붉은색, 노란색으로 꽃피운다.

분홍낮달맞이꽃 황금낮달맞이꽃이 있고 향달맞이꽃 이라 하기도 한다.

번식은 종자나 포기나누기로 한다.

 

 

일부 이식한 곳인데 여기도 많이 불어났네요.

 

이곳이 처음 심었던곳인데 많이 불어나서 여기저기 이식하고 분양도 했는데 

아직도 여기의 세력도 만만치않습니다.

 

여긴 세번째로 이식한 곳인데 아주가를 가운데 두고 양쪽에 심어줬는데 사이좋게 잘살아가고 있네요.

 

이젠 거의 만개해가는것 같네요.

먼저 핀 꽃이 져서 떨어져도 계속 새꽃이 피어나 오래 볼수있는듯 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