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번 겨울은 작년겨울에 비해 날씨도 아주 추운편이고 눈도 벌써 두번이나 왔습니다.

눈 다운 눈이..

밤새 폭설이 내렸는데 지금 낮기온도 영하12도라 차량이 운행하려면

도로의 눈이 다져져서 얼어붙기전에 치워야 됩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바깥을 보니 완전 눈세상..

이번겨울 들어 두번째 눈 이지만 새해 들어선 첫눈 입니다.

해가 뜨려고 동쪽하늘이 불그레 하네요.

 

눈이 많이 와서 잔디밭과 화단의 경계도 없어졌고..

적설량이 10cm는 훨 넘는것 같네요.

 

남편은 동네사람들과 합심하여 도로의 눈을 치우러가고

저는 데크의 눈만 치우기로 했습니다.

 

완전 눈밭이고 눈세상 입니다.

 

세찬 바람에 쌓인 눈이 많이 날라갔는데도 아직도 눈의 두께가 두툼하지요?

 

눈삽으로 밀기시작했습니다.

 

다 치운 데크의 모습 입니다.

나머지는 햇빛에 녹을겁니다.

 

주차장으로 나가니 요렇게 길을 내고 나갔네요.

 

동네사람들과 같이 치운 도로의 상태 입니다.

눈을 치우고 염화칼슘까지 뿌렸습니다.

좀 있으면 길은 녹을것입니다.

 

우리집이 산 위쪽이다보니 이렇게 눈이 올때는 동네사람들과 단합이 잘된답니다.

길이 경사져서.. 차량은 운행해야하므로..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