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펜스화단에 한그루 심어놓은 어린 조팝나무가

달달한 향을 풍기며 하얀꽃들을 팝콘처럼 터뜨렸습니다.

조팝나무는 무리지어 피면 참 환상적인데요

우리 정원엔 아직 한그루 뿐이라 아쉽지만 번식을 잘하니

내년엔 다른곳에도 좀 떼어 심어놓을까 싶네요.

작년봄에 심어놓아서 작년엔 꽃을 보지못했고 올해 처음 꽃피워준거라

요만큼만 피어도 얼마나 이쁜지요..

 

 

아직 크기가 요만하고 포기도 별로 크지않지만

번식력이 좋아 옆으로 계속 새줄기가 나오며 덩치가 커지니

내년은 더 이쁜 모습이 되지않을까요?

 

며칠전 하얀 꽃망울이 터지며 꽃이 피기시작할때의 모습 입니다.

 

조팝나무

학명: Spiraea prunifolia for. simliciflora Nakai

영명: Bridal wreath

꽃말: 노련하다

쌍떡잎식물강> 장미목> 장미과> 꼬리조팝나무속

낙엽관목으로 키는 1m정도이고 양지바른 산기슭에서 자란다.

꽃이 진뒤에 나오는 난형의 잎은 어긋나고 가장자리에 잔톱니가 있다.

흰색꽃은 4월초순에 줄기끝과 겨드랑이에서 촘촘한 우산살모양으로 무리져핀다.

꽃잎은 도란형또는 타원형이고 꽃잎,꽃받침은 5장이며

수술은 많고 암술은 4~5개이다.

열매는 9월에 골돌로 익는다.

방향성 밀원식물이며 식용 또는 약용하고 추위에도 잘견딘다.

 

중부지방의 추위에도 거뜬히 견뎌내니 우리정원에 딱 어울리는 조팝나무 입니다.

사진을 찍는다고 가까이 가니 향이 얼마나 달큰한지요.

이래서 밀원식물이라 하나봐요.

가까이서 보나 멀리서 보나 참 이쁜 조팝나무 입니다.

 

조팝나무 전체 모습.

우리동네 다른집에도 조팝나무 줄줄이 심어놓은집들이 있는데

하얀꽃이 흐드러지게 핀 모습은 참 환상적인 풍경이더라구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73,966
Today
76
Yesterday
669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