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이웃집에서 작년에 씨앗 받아 뿌려둔 봉숭아가

싹이 나서 쑥쑥 자라더니 꽃을 피우기 시작헀습니다.

진분홍꽃이 제일 먼저 피고 다음으로 연분홍꽃이 피고..

빨간꽃은 이제 피기 시작하네요.

아직도 싹이 늦게 나와 자라고있는것도 있구요.

 

 

제일먼저 핀 진분홍꽃입니다.

봉숭아꽃은 가만 들여다보면 참 신기하게 생겼습니다.

꽃받침 하나가 뒤로 갈고리모양으로 휘어지는데 '거'라고하는 꿀샘 이랍니다.

 

 

뒤이어 두세그루가 연분홍꽃을 피우기 시작했습니다.

한가지색이 아니라 색색의 봉숭아꽃이 피어서 다행이다 싶네요.

 

봉선화

학명: Impatiens balsamina L.

영명: Garden Balsam

쌍떡잎식물강>무환자나무목>봉선화과>봉선화속

꽃말: 경멸,신경질,나를 건드리지 마세요

 

봉숭아라고도함.

봉선화과에 속하는 1년생초로

인도, 말레이시아, 중국남부가 원산지로 널리 뜰에 심고있다.

키는 60cm정도이며 잎은 피침형으로 어긋나고 가장자리에 잔톱니들이 있다.

꽃은 7~8월에 잎겨드랑이에 1~3송이씩 모여피며

꽃잎과 꽃받침은 각각 3장으로 꽃받침잎 1장이 뒤로 길게자라 거가된다.

열매는 삭과로 익는데 만지면 황갈색씨가 터져나온다.

 

봉숭아는 일명 봉선화 라고 부르기도 하지요.

우리에게는 너무나 익숙한 꽃입니다.

 

이제 두송이 피기시작한 빨간 봉숭아꽃.

 

진분홍꽃도 아직은 한그루 입니다.

나머지 포기들도 다 꽃이 피면 멋진 봉선화 군락지가 되겠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86,772
Today
93
Yesterday
875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