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봄부터 피기시작해서 가을까지 꾸준히 꽃피워주는 다알리아가 정원에 한포기 있습니다.

다알리아도 종류가 많은데요 꽃색도 다양하고 키가 큰것도 있고 작은것도 있고..

우리정원의 다알리아는 키가 작은편 이고 겹꽃인 빨간색 다알리아 입니다.

봄부터 피기시작해서 가을에 서리 내릴때까지도 피는데 노지월동이 안되므로 얼기전에 미리 캐어 

고구마 같이 생긴 구근을 흙속에 묻어 서늘한 곳에서 실내월동 시켜야합니다.

우리집에선 현관에서 실내월동 시켰다가 따뜻한 봄이 오면 다시 정원에 심어줍니다.

 

꽃잎이 많은 겹꽃 이라 꽃잎이 벌어지고있는중 입니다.

 

다알리아

학명 : Dahlia pinnata Cav.

쌍떡잎식물강> 초롱꽃목> 국화과> 다알리아속

꽃말 : 화려함, 감사

멕시코 원산의 여러해살이풀로 땅속에 덩이줄기가 여러개 있다.

줄기는 곧추서고 높이 100~200cm 이고 윗쪽에서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고 깃꼴로 갈라지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6~9월에 가지 끝에 두상화로 달리며 색갈이 다양하다.

열매는 수과로 달린다.

원예종이 2000여 가지가 있다.

 

 

다알리아가 주로 키큰 종류가 많은데 얘는 키도 나지막하고 꽃색도 빨강인 겹꽃 이라 정원에 심기좋은 식물 이네요.

꽃망울도 이쁘고 막 피어나는 모습도 이쁩니다. 키는 작아도 꽃망울은 어찌나 많이 만드는지.. 

시든 꽃은 그때그때 잘라줍니다. 이쁜 모습을 유지하도록.. 

 

이렇게 꾸준히 꽃을 피워줍니다.

 

다알리아가 종류가 다양하니 다른 꽃색도 키워보고싶긴 합니다.

 

참 탐스런 모습 이지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