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 정원의 백리향이 하나둘 꽃을 피우기시작하더니 이제 거의 만개수준 인가봅니다.

작은 포트 2개를 심어주었는데 엄청난 번식력으로 작은 군락을 이루었습니다.

잎을 스치면 향이 나는데 그래서 이름이 백리향 입니다.

향이 좋아서 심었는데 번식도 잘되고 노지월동도 잘하고 이렇게 귀여운 꽃을 한가득 피웠네요.

 

 

백리향

학명: Thymus quinquecostatus Celak.

영명: Fiveribbed Thyme

꽃말: 용기

쌍떡잎식물강>통화식물목>꿀풀과

낙엽관목으로 아시아에 분포한다.

키는 15cm정도이고 줄기는 덩굴성으로 많은 가지가 나온다.

잎은 마주나고 선점이 있어 향기가 나고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꽃은 6~7월에 분홍색꽃이 잎겨드랑이 줄기끝에 무리져 피며

꽃부리는 2갈래로 나뉘어진다.

열매는9월에 암갈색으로 익는다.

높은산의 양지바른 바위위에 자란다.

울릉도에는 천연기념물인 섬백리향(T. magnus)이 자라고 있다.

 

꽃이 작아 눈에 띄기 어렵지만 무리지어피니 눈길이 가네요.

 

손으로 살살 쓰다듬으면 향이 납니다.

많이 번식을 해서 이웃들에게도 나눔을 하였답니다.

 

울릉도에서 자란다는 섬백리향을 서울아파트에서 키워본적이 있는데

베란다에선 햇빛부족으로 키우기도 꽃피우기도 힘들었는데

화단의 백리향은 번식도 잘하고 꽃도 잘 피우네요.

 

허브식물 중에서는 타임이 비슷하다고 합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