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밑동이 호리병처럼 생기고 꽃이 산호처럼 핀다고해서 산호유동 이라고도 불리는 자트로파 포다그리카가 

세번째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겨울에 접어들어서인지 잎은 이제 2장 밖에 안남았는데 새로 잎을 내고있지는 않네요. 

그저 열심히 나머지 꽃망울을 개화시키기만 할뿐..

잎 이나 전체크기에 비해서 자그맣고 귀여운 꽃을 피워주는 자트로파 포다그리카 입니다.

 

요런 꽃망울이 생기면서 꽃줄기가 길어지고 있습니다.

 

가운데부터 귀엽고 깜찍한 꽃을 피워줍니다.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차례차례 개화해나가고 있습니다.

 

자트로파

학명 : Jatropha podagrica

대극과로 원산지는 아프리카, 아메리카의 열대 아열대지역 이다.

유통명은 자트로파, 산호유동, 대황으로 불린다.

다육식물로 밑동이 호리병처럼 생기고 꽃이 산호처럼 핀다고해서 산호유동 이라 한다.

줄기는 굵고 표피는 회색 이고 새로 자라는 부분은 녹색 이다.

곷은 붉은색으로 작고 꽃잎은 5장으로 한나무에서 암수가 각각 다른꽃을 피운다.

잎은 오동잎과 흡사하며 겨울에는 잎이 진다.

통풍이 좋은곳에서 충분한 햇빛을 받게해야 튼튼하게 자라며 꽃을 잘 피운다.

생육적온은 16~30℃ 이며 월동온도는 최저 10℃이상 이다.

번식은 봄철에 종자나 꺾꽂이로 한다.

잎, 열매, 줄기에서 나오는 흰액체는 독성이 있어 유의해야한다.

 

 

겨울 이라 그런지 잎이 누래져서 떨어지고 지금은 2장 밖에 없습니다.

 

화원에서 데려온지 1년도 되지않아 겨울을 어떻게 지낼지 궁금하네요.

잎의 수는 적은데 아직 새잎도 안올리니 좀 걱정도 됩니다. 처음 키워보는거라..

꽃대는 세번째 올리고있으니 다행이다싶은데요.. 

 

요런상태로 차례차례 꽃피우는데 아직도 꽃망울이 남아있습니다.

꽃대를 올린지 두달이 다되어가네요. 꽃수명이 긴듯..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