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봄에 여주모종을 한포기 심어주었습니다. 덩굴성 이라 여기저기로 얼마나 뻗어나가는지..

여주는 암꽃 수꽃이 한그루에 피는데 처음엔 한동안 수꽃만 많이 피어 덩굴만 뻗어나가고 열매는 열리지않았는데 

언제부턴가 열매가 하나둘 열리기시작하였습니다.

보통 초록열매를 따서 볶음요리나 차로 만드는데 노랗게 익으면 빨간씨앗이 달큰하다고 해서 노랗게 익혀보기로..

이웃집에서 씨앗채취를 해달라고 부탁도 하였구요..

한개가 노랗게 되었습니다.

 

덩굴이 여기저기 뻗어나가고 노란 수꽃들이 많이 피고있습니다.

 

데크 위에까지 뻗었습니다. 꽃은 모두 수꽃 이네요.

 

긴 덩굴 끝부분에 암꽃이 어쩌다 피었습니다.

암꽃은 여주모양의 씨방을 가지고 있습니다.

 

요렇게 여주가 열리기시작했고..

 

처음 열렸던 여주가 끝부분이 노래지기 시작하네요.

 

여주

학명 : Momordica charantia L.

현화식물문> 목련강> 제비꽃목> 박과> 여주속

원산지는 열대아시아, 인도 이다.

덩굴성 한해살이풀로 덩굴손으로 다른 물체를 감고 올라간다.

잎은 어긋나며 손바닥모양으로 5~7갈래로 갈라지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7~8월에 암꽃 수꽃이 잎겨드랑이에 한송이씩 노란색으로 피고 꽃받침은 종모양으로 5갈래 이다.

열매는 박과로 타원형 이며 표면에 많은 돌기가 있다.

녹색 일때 따서 식용으로 쓰는데 익으면 노란색이나 오렌지색이 된다.

 

 

이제 완전히 노래졌는데.. 이때 수확해야되는데 처음이라 몰랐습니다.

열매가 터져서 벌어져야되는줄 알았거든요.

 

요렇게 터져서 수확하였습니다.

 

수확하고 보니 애개.. 빨간 씨앗이 거의 없고 텅빈 열매 인가 했지요.

 

알고보니 수확시기가 늦어 아래로 흘러내려 있었네요.

 

빨간 과육이 달큰한데 속에 씨앗이 있습니다.

 

과육을 먹고 씨앗을 채취해두었습니다. 이웃집에 주려구요..

내년에 모종을 내어본다네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
최근에 달린 댓글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
Total
Today
Yesterday
최근에 올라온 글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