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으로 온후 작년에 처음으로 장담그기를 하였고

올해 두번째로 시도해봤습니다.

작년엔 처음 해보는거라 메주 큰거 2장(4kg) 했었고

올해도 조금만 담아보기로 했습니다.

메주는 인터넷으로 국산메주를 주문했는데요

5장이 8kg이고 3장을 주문했으니 5kg정도 되나봅니다.

원래 말날에 장담그기를 하면 좋다고 하여 15일에 하려했는데

비가 억수같이 오는 바람에 손없는날인 16일에 하게 되었네요.

 

먼저 메주를 깨끗이 씻어서 대소쿠리에 담아 햇볕을 쬐어주었어요.

배송 받은지 며칠이 지나서 곰팡이가 더 진해진듯 하네요.

 

메주5장에 물20L를 하라고 했는데 저는 3장이지만 좀 넉넉하게 15L를 사용하였습니다.

간수 뺀 소금을 풀고 잘 녹여주고 계란으로 염도를 측정합니다.

작년엔 어쩌다보니 소금물이 너무 날라가버려 짜지게 되었기에

음력 정월이 조금만 지났으니 정월장처럼 100원동전크기로..

 

소독한 항아리에 꾸덕하니 마른 메주를 넣고

소금물을 부어줄거랍니다.

 

오목한 체에 천을 깔고 소금물을 부어줍니다.

소금물 찌꺼기가 이렇게 나오거든요.

 

소금물을 걸러서 붓고 숯과 고추를 띄워줍니다.

이 항아리는 커서 메주5장 분량인것같네요.

소금물을 좀 넉넉히 부었는데도 항아리 목까지는 차지않네요.

햇빛 받기가 좀 어렵겠지만 여기는 거의 하루종일 햇빛 비치는곳이라..

메주가 그런대로 가라앉아있어서 누름대는 없어도 될듯 합니다.

 

낮에는 유리뚜껑을 덮어두고

밤에는 천으로 싸매고 장독뚜껑을 덮어야겠어요.

 

이렇게 두번째 장담그기를 마쳤습니다.

아무래도 두번째니까 좀 수월하네요.

다들 장담그기 하고 40~60일 지나서 장가르기를 한다는데

작년엔 어머님의 방식대로 거의 8개월뒤인 11월에 장가르기를 하였는데요

올해는 상태를 봐가며 어찌할지 생각해봐야겠습니다.

작년 장이 너무 짜게 된 점도 그때문인가 싶기도 하구요.

이렇게 한해한해 전원생활의 재미를 느껴가고 있네요.

 

댓글
  • 프로필사진 차차PD 어휴 장을 직점담구는건 진짜 고된노동이죠
    잘보구가용 ♡꾹^^! !!
    2018.03.17 04:15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올해 두번째로 하니까 좀 수월하더라구요. ^^
    전원생활을 하니 이런것도 좀 해볼려고요. ㅎㅎ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18.03.17 21:58 신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노을이도 시도해 보고 싶은데 아직은 두렵네요ㅎ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8.03.17 05:2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저녁노을님도 잘하실거예요.
    저도 하는데요 뭐.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8.03.17 21:59 신고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작년에 이어 직접 장을 담그셨군요
    대단하십니다 ㅎ
    요즘 장을 직접 담그시는 주부분은 별로 없을실텐데 말입니다

    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2018.03.17 08:4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아파트에선 하기 힘들지만 볕 좋고 물 맑은 곳이니까 장도 담가먹어야지요. ^^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8.03.17 22:00 신고
  • 프로필사진 은이c 전월생활하면서 장담그기 하고싶네요~~ ㅎㅎ
    사진상으로는 무지 간단하게 하신거같아요 ㅎ
    무지 어렵다고 하는데 고생하셨어요~~ ^^
    2018.03.17 11:2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두번째니까 좀 수월한것 같아요.
    처음에는 소금물 계량하기가 어려웠는데
    이번에는 물양만 측정하고 염도는 계란으로 하니까 간단하네요.
    장독은 미리 소독해서 깨끗이 말려둔지라..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8.03.17 22:03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예전 어머님이 이렇게 장을 담거셨어요. 정말 대단합니다. 2018.03.17 13:32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그렇지요? 계란으로 염도측정 하셨을거예요.
    저도 이제 걸음마 단계지요. ^^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8.03.17 22:04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그래도 제 눈에는 대단하시네요. 그러다보면 장 담거는데 프로가 되어 있지 않을까 쉽어요. 행복한 일요일 아침 맞이 하세요. 2018.03.18 07:3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감사합니다 ~
    Deborah님은 음악쪽의 대가시네요. ^^
    2018.03.18 09:03 신고
  • 프로필사진 luvholic 전원생활의 즐거움이 느껴지네요^^
    장독대 보기만 해도 든든할 것 같아요 ㅎㅎ
    2018.03.17 17:45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요즘은 된장 간장을 작년에 담아둔걸로 먹고있으니까 참 좋습니다.
    전원생활의 재미지요. ^^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8.03.17 22:05 신고
  • 프로필사진 베짱이 장을 직접 담구시다니....
    정말 대단하세요.
    2018.03.17 19:42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햇볕 좋고 물 맑은 전원생활이니 장도 당연히 덤어먹어야지요. ^^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8.03.17 22:06 신고
  • 프로필사진 미니흐 오아 장 직접 담그시네요^^
    저희엄마도 직접 담그시는데 많이 어려워보이던데.. 대단하시네요
    2018.03.17 23:2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전원생활을 하니 장담그기는 꼭 해야 되겠더라구요.
    이번이 두번째니 좀 수월한듯했고 이제 장이 잘되기를 기대해야지요. ^^
    좋은 주말 보내세요 ~
    2018.03.18 03:23 신고
  • 프로필사진 요니피그 대단하세요 어쩜 장을 집에서 담그신데요? 완전 멋지집니다 전 항상 얻어먹기만해서 존경스러워보여요 2018.03.18 09:14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저도 예전엔 늘 얻어먹었답니다.
    전원생활 하러 왔으니 장도 담가야지요. ^^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18.03.18 12:24 신고
  • 프로필사진 Bliss :) 작년에 장 담그신거 기억나는데 벌써 1년이 지난건가요?^^ 이미 해보신 거라서 노하우가 점점 쌓이신 듯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전원 생활의 즐거움을 다양한 방법으로 제대로 누리고 계시는 듯해요. 봄이 오니 전원주택이라 일거리는 많아지겠지만 행복한 즐거움 쭉 누리시길요^^ 2018.03.18 10:54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겨울동안 정원이 삭막했는데 요즘은 날마다 정원 둘러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싹이랑 새순들이 나오고 있거든요. ^^
    장담그기도 전원생활을 즐기는 방법 중에 하나지요.^^
    가족이랑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18.03.18 12:26 신고
  • 프로필사진 욜로리아 아파트에 살면서 부터 못보던 광경이네요~~
    국민학교때 주택살때 엄마가 장독대를 열심히 닦으시던 모습이 떠오르네요
    2018.03.18 14:32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아파트에서는 좀 힘들어서 저도 어머님께 얻어먹었지요.
    이젠 물맑고 햇볕좋은곳에 사니 장담그기도 해봐야지요. ^^
    좋은 저녁 보내시고 활기찬 한주 시작하세요~
    2018.03.18 21:21 신고
  • 프로필사진 우브로 문님 정말 대단하세요~ 장 담구는건 정말 신의 경지인데...ㅋㅋㅋ
    저희 친정엄마가 매년해서 얻어다 먹는데 정말 손이 많이 가더라구요.
    대단하세요!!
    2018.03.18 20:3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예전엔 어머님께 얻어먹었는데 이젠 직접 담가먹어야지요. ^^
    이제 걸음마 단게입니다.
    좋은 저녁 보내세요~
    2018.03.18 21:23 신고
  • 프로필사진 행복한 요리사 정말 대단하세요~
    자수정님! 잘 배워 갑니다. ^^
    2018.03.21 10:36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두번째 담는거지만 작년보다는 훨 수월해진것 같아요. ^^
    작년것이 간장이 적게 나와서 올해는 소금물을 좀 넉넉히 해봤습니다.
    행복한요리사님 좋은 하루 되세요~
    2018.03.21 10:53 신고
댓글쓰기 폼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