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달큰하고 고소한 배추전이 맛있어서 한번씩 부쳐먹는데요

저장해둔 배추도 다먹었는데 신선한 봄동이 생겨서 봄동전을 부쳐봤습니다.

봄동은 쌈으로도 무침으로도 잘해먹는데

봄동전도 아주 달큰하고 고소해서 입맛을 살려주네요.

 

 

재료 : 봄동, 부침가루, 물, 카놀라유, 간장소스(간장, 식초)

 

봄동을 뿌리쪽을 잘라내고 식초를 떨어뜨린 물에 깨끗이 씻어줍니다.

 

부침가루에 물을 넣고 약간 묽게 반죽을 만들고

한장씩 반죽물을 묻혀 후라이팬에 카놀라유를 두르고 부쳐냅니다.

 

앞뒤로 뒤집어주며 노릇하고 바삭하게 부쳐줍니다.

 

요렇게 몇장 부쳐내었습니다.

 

먹기좋게 잘라서 식탁으로..

간장에 콕 찍어먹으면 달큰하고 고소해서 입맛이 당깁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