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원주택은 햇볕에 세탁한 빨래를 널어말리는것도 좋고

항아리에 장을 담글수 있어서 좋은것 같습니다.

작년엔 이사온지 얼마안되고 정원일도 해야될것이 많아 장을 못담궜는데요

올해는 조금 늦었지만 장을 담아보기로 했습니다.

예전에 아파트에서 한번 담아보기는했는데 실패하여

이번엔 여러 조건이 좋으니 잘 담아보리라 생각했습니다.

 

장은 말날에 담는것이 좋다고 하는데

날짜를 못맞추고 손없는 날에 담기로 했습니다.

미리 인터넷에서 국산콩으로 만든 좋은 메주를 2장만 주문했구요..

(처음이라 부담감없이 조금만 담아보려구요.)

간수 뺀 천일염은 집에 있었기에 그걸 쓰기로 했습니다.

 

재료 : 메주 2장, 물(우리집 지하수)9L, 소금(간수 뺀 천일염)2.7kg, 숯, 말린고추, 대추

 

 

 

메주2장이라 작은 항아리를 미리 깨끗이 씻고 물을 부어 하루쯤 우려냅니다.

항아리 소독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던데

저는 번거롭지않게 끓는 물을 두번 부어서 소독해내고 항아리를 말렸습니다.

 

하루전날 메주를 깨끗이 씻어 채반에 널어 햇볕에 말렸습니다.

 

보니까 메주덩어리가 커서 항아리 입구에 안들어가길래

두조각씩으로 조각내어 말렸습니다.

 

드디어 장담그는날 항아리에 메주를 차곡차곡 넣구요..

 

큰 다라에 전날 소금을 물에 풀어줘야 합니다.

물 9L를 넣고 소금을 2.7kg 넣어 잘 풀어주었습니다.

하루가 지나도 안풀어졌길래 저어서 잘 풀어주었구요..

달걀 한개를 깨끗이 씻어 염도 측정을 해봅니다.

달걀이 500원 동전크기로 떠오르면 된다하니

이정도면 되었겠지 싶습니다.

 

항아리에 작은 채반에 면보를 올리고 소금물을 부어주었습니다.

이런 이물질은 걸러내기 위해서지요.

 

메주를 주문하니 숯과 고추와 대추를 몇개 서비스로 넣어줬네요.

보내온 것만 넣고 추가로 더 넣지는 않았습니다.

소금물이 농도가 알맞은지 메주가 다 떠올라서 뭘로 눌러주어야 될것 같아요.

메주가 소금물 밖으로 나오면 골가지가 낀다고 합니다.

 

집주변의 버드나무 가지를 잘라와서 메주를 눌러주었어요.

대나무가 좋을텐데 여긴 대나무가 없는고로..

 

항아리 유리뚜껑을 덮어주었습니다.

이 유리뚜껑만 있으면 뚜껑을 열고닫지않아도 되니 편하네요.

이렇게 양평집에 와서 처음으로 장담그기를 해봤습니다.

40~60일이 지나면 장가르기를 해야된다니

경과를 지켜보다가 적당한때 장가르기를 해야겠지요.

 

댓글
  • 프로필사진 Deborah 이거 장 담거는거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이네요. 친정 어머님이 직접 담갔던 장이 생각나요. 2017.03.20 06:31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그래도 메주는 사서 쓰기 때문에 일이 수월하네요.
    메주 만드는건 엄두가 안나는 일이라.. ㅎㅎ
    언젠가 할지 모르지만요.
    아파트에선 한번 실패한후 해보지 않다가
    여기 양평집에 이사 온 후에야 해볼 자신이 생겼답니다. ㅎㅎ
    옛날엔 다 집에서 장을 담가 먹었지요.
    2017.03.20 06:42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저의 어머님은 직접 메주까지 다 하셨어요. 그러니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해 보네요. 그래도 힘들지 않으셨는지.. 쉬엄 쉬엄 하세요. 2017.03.20 08:0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우리 어머니세대는 다 집에서 메주도 직접 쑤어서 만들었지요.
    어릴때 방에 메주냄새가 나던게 생각납니다. ㅎㅎ
    요즘은 아주 수월해졌습니다. ^^
    2017.03.20 08:28 신고
  • 프로필사진 문득묻다 최고로 맛있는 장이 될 것 같아요. 주택의 매력은 역시 자신이 하고픈 것을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것이겠죠.
    요즘들어서 주택에 대한 열망(?)이 커져간답니다^^;
    2017.03.20 09:5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맛있는 장이 되기를 기대해야지요.
    문득묻다님도 나중에 꿈을 이루실거예요. ^^
    2017.03.20 10:15 신고
  • 프로필사진 슬_ 스킨바꾸셨네요! 처음에 나무보고 뭔가싶었는데 메주가 뜨지 않도록 고정해주는 거였군요.
    정말 정성이 많이 들어가네요. 두달 후가 기대가 됩니다 :)
    2017.03.20 12:33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사진을 자주 바꾸기가 어렵고 신경쓰여서..
    며칠 지났는데 소금물이 검스레 해졌네요.
    장이 잘될것 같아요. ^^
    2017.03.20 13:07 신고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맛있는 장이 나오겠네요
    다른 블로거 이웃께서도 직접 장을 담그신것을
    본적이 있는데 맛있는 음식의 밑거름이 될것으로
    확신합니다^^
    2017.03.20 12:34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감사합니다 ~
    장이 음식의 기본이 되니까요.
    전원주택에서 할수있는건 모두 차근차근 해보려구요. ^^
    2017.03.20 13:09 신고
  • 프로필사진 『방쌤』 우와,,, 장을 직접 담그는 모습은 정말 오랜만에 보는 것 같아요.
    예전 어릴 때 우리집 마당에서 장독대가 있었던 기억이 나는데,,,,^^
    맛은~ 뭐^^ 두말 할 필요 없겠죠~ㅎ
    2017.03.20 14:0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전원주택에 왔으니 당연히 장을 담가먹어야 할것같아 시도해봤습니다.
    아파트에서도 담으시는 분들이 있지만
    저는 실패를 했었거든요.
    잘되길 바라야지요. ^^
    2017.03.20 14:47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과거 모친께선 장담글때 참으로 금기사항이 많으셨지요~ 집집마다 장맛이 다른것은 소금의 양과 물맛 때문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지요. 레시피 대방출 감사합니다~! ^^ 2017.03.20 14:3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모두 장을 잘 담으려는 마음에서 생긴 일들 이겠지요.
    좋은게 좋다고 장담그는 날도 말날이나 손없는 날로 잡구요.
    저도 손없는날 장을 담았습니다. ^^
    2017.03.20 14:50 신고
  • 프로필사진 GeniusJW 저희집도 저렇게 메주 띄워서 간장 만드는데~~ㅎㅎ
    다 되면 저걸로 가족분들에게 또 맛있는 음식 해주시겠군요~~
    2017.03.20 19:56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댁에선 장을 담가드시는군요?
    아무래도 장맛이 좋아야 음식맛도 좋겠지요. ^^
    2017.03.20 20:48 신고
  • 프로필사진 쌍문동줌마 짝짝짝
    대단하세요
    엄마가 장담근걸 본적이 있어서 왠지 정겹네요ㅎ
    2017.03.20 22:2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감사합니다 ~
    요즘 시판장류도 많지만 옛날방식으로 해보고 싶었습니다.
    2017.03.21 06:29 신고
  • 프로필사진 sword 어머니와 살때 이런 장면을 자주 보고 도와드렸어서 생각이 나네요
    특히 계란 띄운 사진에서 혼자 터졌네요 ㅋㅋㅋㅋ

    장이 맛있게 되길 바랍니다 ㅎㅎㅎ +_+
    2017.03.21 04:3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예전방식 이지요.
    참 옛선조의 지혜가 놀라운게 염도계를 써보면 똑같다네요.
    Sword님은 익숙한 정경 이지요? ^^
    2017.03.21 06:33 신고
  • 프로필사진 SoulSky 손이 정말로 많이 가는 음식이죠!!

    저도 어머니 도와드리면서 했던 일이네요.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2017.03.21 05:04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soulsky님도 많이 도와드렸군요.
    장이 잘 되길 바래야지요. ^^
    2017.03.21 06:35 신고
  • 프로필사진 김성민 게속 좀 올려주세요 저도 함 배워보려구요 2017.04.27 17:46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83,307
Today
1,229
Yesterday
732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