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작년3월에 3박4일로 간 일본 북규슈여행에서 이틀을 료깐호텔에서 머물렀습니다.

첫날 세키야호텔에서, 둘쨋날은 히젠야호텔에서,

마지막날은 후쿠오카의 힐튼호텔에 묵었습니다.

료깐호텔은 처음 묵어보는것이고 가이세키정식을 석식으로 먹었는데

제대로 사진 찍을 생각을 못해서 지금에사 아쉽습니다.

그나마 사진 몇장으로 아쉽지만 소개해볼까 합니다.

 

히젠야호텔은 료깐 중에서도 크고 좋은 호텔인가봐요.

오래된 호텔인데 호텔 로비에서 보이는 계곡 전경 입니다.

 

 

이 지역에 온천숙박업소가 아주 많았는데요

이 계곡따라 포진해 있는것 같았습니다.

이 호텔에 대욕탕이 있고 노천탕도 있었는데

또 셔틀버스를 타고 몇분정도 가면 호텔소유의 큰 노천탕이 있어서

유까다를 입은채로 차를 타고가서 이용을 해봤습니다.

객실 사진을 안찍어서 아쉽네요.

세키야호텔에서 한번 찍었다고 안찍었거든요.

호텔의 노천탕이 이 계곡쪽으로 만들어져 있어서

객실창문을 여니 노천탕의 일부가 보이기도 했어요.

 

저녁식사로 가이세키정식을 먹었습니다.

온천하러 갈거라서 유까다로 갈아입고 가이세키를 먹는 큰 방으로 가니

이렇게 한명당 한상씩 차려져 있었어요.

직원이 밥만 리필이 된다고 해서 웃었습니다. 밥은 이미 양이 많은고로.

탕도 작은 화로에 올려져있고 밥은 가마솥밥이었어요.

 

밥을 그릇에 퍼담고.. 은박에 쌓인 생선찜 같은걸 펼쳐놓고..

뭐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하나하나 음미하면서 싹 다 비웠습니다.

가이세키정식이 이런거구나 하면서요..

 

기념으로 사진도 담아주구요..

 

첫날 묵었던 세키야호텔 객실입니다.

출입문은 보통 호텔식 문이고..

들어가면 세키야호텔은 침대가 트윈으로 있는 침실이 먼저고 안쪽에 다다미방이 있었습니다.

히젠야호텔은 다다미방이 먼저고 안쪽이 침실 이었구요..

유까다도 준비되어 있고 탁자위엔 차와 다과가 든 둥근통이 있습니다.

이 탁자에 둘러앉아 수다를 떨었지요.

 

유까다를 입고 기념으로 사진 찍구요..

온천하러 대욕탕으로 갔습니다.

세키야호텔은 식당이 부페식이어서

석식 조식을 다 부페식으로 먹었습니다.

 

다음엔 여행갈때 숙소나 음식점도 신경써서 사진으로 남겨야겠어요.

 

댓글
  • 프로필사진 푸샵 호텔 안에서 바라본 계곡 풍경이 좋은데요. ^^
    다다미방은 어렸을 때 여름이면 대나무 돗자리 깔았을 때의 느낌이 들 것 같은데
    이국적으로 느껴질 것 같긴해요. ㅎㅎ
    잇힝!~ 마지막 사진은 문님이시군요. ^^
    온화한 아름다움이 느껴지네요 ^^b
    행복한 금요일 시작하셨길 바래요. ^^
    2017.03.10 08:1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료깐체험은 처음이라 신선한 경험이었습니다. ㅎㅎ
    다다미방은 어릴때 일본적산가옥에 살아서 느낌은 아는데요
    좀 푹신한 돗자리 느낌이 납니다.
    유까다도 처음 입어보고.. ㅎㅎ
    기모노와는 다르게 편하게 입는거더라구요.
    2017.03.10 09:02 신고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요즘은 SNS가 대세고 폰카가 좋아 누구나,어디서든
    사진을 찍는게 예전과는 다른 풍경인것 같습니다
    불과 10년전만 해도 그러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ㅎ
    문님의 모습을 처음 봅니다^^
    2017.03.10 08:22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그렇지요? 핸폰 카메라가 좋아서 사진 전송 해주려면 핸폰으로 찍는게 편합니다.
    또 어차피 지니고 다니는 핸폰이라 사진찍기도 수월하구요.. ㅎㅎ
    인물사진은 잘 안올리는데 유까다 입은 기념으로.. ㅎㅎ
    2017.03.10 09:06 신고
  • 프로필사진 좀좀이 저도 예전에는 음식, 숙소 사진은 대충 찍거나 아예 안 찍곤 했는데 그때 좀 잘 찍어놓을걸 후회가 많이 되요. 저는 길거리 간식을 많이 사먹는 편인데 그것들을 사진을 찍어 기록해놓았다면 보다 글쓸 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더라구요. 저 상 하나가 1인분인가요? 1인분이라면 양 꽤 될 거 같아요 ㅎㅎ 2017.03.10 09:3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숙소를 제대로 안찍었더니 후회가..
    료깐에 묵은건 처음인데도요.. ㅎ
    가이세키정식은 저렇게 한상차림이 1인분입니다.
    한상차림 받는 기분이 들지요.
    양이 적은 나도 괜찮을 정도이니 그렇게 많은 양은 아니랍니다.
    아주 조금씩 담아놓았으니..
    직원이 밥은 리필이 된다고 해서 웃었어요. ㅎㅎ
    2017.03.10 11:38 신고
  • 프로필사진 강봥옵써 아무래도 우리나라 정식은 푸짐한게 있는데 일본은 단촐한 식사네요.
    반찬도 없는것 같은데 리필이 안된다니..ㅎㅎ
    2017.03.10 12:4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일본은 간단하게 세팅만 이쁘게 하네요.
    저야 양이 적으니 충분했지만 남자분들은 좀 적을수도..
    그러니 직원이 밥은 리필이 된다고 했나봐요. ㅎㅎ
    2017.03.10 13:04 신고
  • 프로필사진 문득묻다 왠지모르게 호텔하면 도심속을 떠올리는데 바로 옆이 계곡이라..
    편안하면서도 힐링이 되는 듯한 느낌입니다. 가이세키정식 맛도 궁금해지구요^^
    2017.03.10 12:57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여기는 온천이 나오는곳의 숙박호텔이니
    이런 계곡에 있더라구요.
    여기 온천장이 꽤나 컸어요.
    호텔소유의 노천탕도 걸어갈수있는 거리지만 셔틀버스를 운행하더군요.
    료깐 중에서도 호텔만큼 큰 건물이었어요.
    2017.03.10 13:09 신고
  • 프로필사진 Richard 풍경도 너무 좋구요^^
    가이세키 요리도 완전 부럽습니다 ㅎㅎ
    북큐슈 여행 다녀온지가 너무 오래되서
    기억도 안나네요 ㅎㅎ
    온천여행 가게되면 잘 참고하겠습니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2017.03.10 15:09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북규슈여행을 다녀오셨군요.
    료깐에 숙박하는건 특이한 경험 이어서 사진으로 남기는것이 좋을것 같더라구요. ㅎㅎ
    2017.03.10 15:32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언제가는 일본 여행을 꿈꾸고 있는데..언제가 될지 모르겠군요. 이렇게 사진으로 간접 체험을 해보는것도 나쁘지 않군요. 오늘도 좋은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2017.03.10 15:45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일본여행도 갈만한 곳이 많으니 잘 선정해서 갔다오세요~ ^^
    저도 주로 간접체험 하는 편이지요.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2017.03.10 16:28 신고
  • 프로필사진 AnnaWise 우와 정말 힐링 되셨을 것 같아요!!! 일본 여행 가보고 싶어서 계획은 짜보고 있는데 고려해봐야겠어요~ 2017.03.10 17:38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여행계획 잘 짜보세요~
    료깐에 숙박해보는것도 괜찮은것 같아요. ^^
    2017.03.10 17:53 신고
  • 프로필사진 sword 아니아니아니... 이렇게 좋은 여행이라니 부럽...ㅠ_ㅠ..

    온천여행... 정말 그립네요 ㅠㅠ
    2017.03.10 18:15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저는 자유여행이 부러운데요.
    패키지여행이라 세부일정을 잘 보고 괜찮은걸로 골랐습니다. ^^
    2017.03.10 18:19 신고
  • 프로필사진 슬_ 가이세키 요리를 드셨군요~ 입에 잘 맞으셨나요? 제 친구 어머니는 간이 좀 심심하다고 안 맞다고 하셨더래요.
    나중에 큐슈쪽 어머니 모시고 갈 예정인데 저희 어머니도 안 맞는다고 하면 어쩌나ㅠ.ㅠ 걱정 걱정
    사진 속 문님 편안해 보이시구 윗분 말씀대로 온화하게 아름다우셔요 ^^♥
    2017.03.11 00:22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감사합니다 ~
    가이세키요리가 간이 좀 슴슴하기는 했어요.
    그래도 한번쯤 먹어보는것도 괜찮아요. ^^
    2017.03.11 06:53 신고
  • 프로필사진 차포 발음 한번에 따라하기 어렵네요... 2017.03.11 13:40 신고
  • 프로필사진 문moon ㅎㅎ 그런가요?
    반갑습니다~^^
    2017.03.11 23:33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046,847
Today
118
Yesterday
824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