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원주택으로 이사와서 올해 처음으로 메주로 된장 간장 담기를 해봤는데요

처음에 항아리 유리뚜껑을 덮어두고 오래 두었더니 소금물이 자연증발한 탓인지

늦게 장가르기를 하고 보니 된장과 간장이 둘다 짜게 되었습니다.

검색을 해보니 된장에는 다시마물을 넣어 섞어주는게 좋은것 같아 그리하였구요

간장은 맛간장으로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맛간장은 빨리 먹어야 하기에 시범적으로 조금만 해보기로 했지요.

아래의 작은병에 가득하고 또 조금더 나왔습니다.

맛간장을 만들면 간도 덜 짜고 맛도 더 풍부해서 좋은것 같습니다.

 

 

재료 : 간장과 물을 1:1로, 다시마, 말린 양파껍질, 표고버섯기둥, 마늘, 멸치, 말린 사과, 대파

 

소스팬에 간장과 물을 1:1로 넣고 다시마, 말린 양파껍질, 표고버섯기둥, 마늘, 말린사과,

대파를 넣고 중불에서 달여줍니다.

 

10분정도 달여주었습니다.

 

불을 끄고 뚜껑을 덮고 더 우러나게 한동안 두었습니다.

 

거의 식은후에 보니 맛이 더 우러났을것 같네요.

 

건더기는 체에 받쳐 숟가락으로 꾹꾹눌러 남은 즙을 빼내구요.

 

맛간장이 요렇게 나왔습니다.

 

이 유리병이 원래 국간장이 담겼던 병이라 그대로 담아주었습니다.

짠맛이 많이 순해졌고 맛이 풍부해져서 국이나 나물무침에도 좋을것 같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38,644
Today
0
Yesterday
899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