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겨울이면 실내월동 해야하는 란타나가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도 꿋꿋이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바깥의 햇빛과 바람이 좋은지 얼마전에도 꽃을 피웠는데 이렇게 또..

아열대식물 이라 환경조건만 맞으면 일년에 서너번 꽃피우는것 같습니다.

날씨가 추워지니 초록잎이 색이 검스레 짙어졌네요.

아마 이번 꽃이 실내로 들어가기전에 피울 마지막 꽃이지않을까 싶네요.

실내에선 아무래도 햇빛이 약해 꽃색이 선명하지가 않아 아쉽기도 하지만

실내에서도 꽃을 피우기도 합니다.

 

란타나

학명 : Lantana camara L.

꿀풀목 마편초과에 속하는 관목으로 열대 아메리카가 원산지이다.

높이는 50~200cm이다.

잎은 마주나며 난형이고 진녹색으로 광택이 있고 억세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잎에서 자극적인 향이 난다.

꽃은 6~9월에 두상화로 흰색, 오렌지, 노란색, 분홍색, 붉은색이 핀다.

열매는 장과로 강한 레몬향이 나고 독성이 있다.

번식은 실생(4월, 9~10월), 삽목(6~7월)으로 한다.



출처: https://moon104308.tistory.com/896 [꽃 뜰]

 

꽃망울은 진홍색의 리본모양으로 특이하게 생겼습니다.

꽃망울이 톡 벌어지면 속꽃잎은 노랗고 점차 꽃색이 붉게 변해서 '칠변화' 란 별명도 있지요.

가지끝마다 피는데 여긴 두송이가 동시에..

 

잎에서 호불호가 갈리는 향이 진하게 나구요

잎이 억세고 까슬거립니다.

 

리본모양 꽃망울은 매번 보아도 신기한듯..

어쩜 이렇게 정교한 리본모양 인지..

아래의 꽃진 자리에는 열매가 생겨 초록에서 광택있는 검은색으로 익어갑니다.

열매엔 독이 있다고 합니다.

 

여기는 꽃망울이 차례로 열리는 모습을 볼수가 있네요.

 

여기는 완연한 꽃망울만..

 

거의 만개한 모습 입니다.

 

원산지에선 덤불처럼 잡초처럼 자라는것이라

화분에서 키울려면 전지를 자주 해주어야 합니다.

가끔 외목대로 잘키운것도 보이던데 이건 외목대로 키우기는 정말 어려운것 같아요.

어쩔수없이 요런 모양으로 키울수밖에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