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평집은 부부 둘만의 생활이라 지난번 엄나무닭백숙 먹고나니

닭고기살이 제법 많이 남아서 샐러드에 얹어먹으려고 간장양념을 했습니다.

백숙살은 너무 부드러워 간장양념으로 조리면 조금 쫄깃해지고 맛이 더 낫지요.

간장에다 설탕대신 복분자발효액을 넣었더니 색갈이 너무 검네요.

게다가 소스의 발사믹식초의 색갈도 검구요.

그래도 야채의 아삭함과 양념닭살로 만든 샐러드가 먹을만 합니다.

 

재료 : 양상추1/4통, 빨강 노랑 파프리카 각 1/3개, 오이1/2개, 양념닭살(닭살, 간장, 후추, 복분자발효액),

소스(올리브유, 발사믹식초, 복분자발효액)

 

양상추, 파프리카, 오이는 먹기좋은 크기로 썰어 접시에 보기좋게 담습니다.

 

먹고남은 닭살은 냄비에 간장3큰술, 복분자발효액3큰술, 후추를 넣어 끓으면 넣어주고

국물이 없어질때까지 졸입니다.

 

야채 위에 간장양념한 닭살을 올려줍니다.

 

소스는 올리브유, 발사믹식초, 복분자발효액을 넣어 잘 저어줍니다.

 

소스를 먹기직전에 골고루 뿌려줍니다.

먹고 남은 닭살을 이렇게 샐러드로 먹는것도 괜찮지요?

 

 

도움이 되셨으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꾹~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